스님의하루

2019.3.22 농사일, 공동체 대중과 대화
“소비주의와 편리함을 어느 정도까지 취해야 할까요?”
본문보기

정명데오

"제가 여러분에게 ‘검소하게 살고, 계율을 지켜야 한다’고 하는 건, 공동체에 사는 사람들은 대중의 보시로 살고 있기 때문이에요. 개인이 가진 돈은 조금 쓸 수 있다고 하더라도, 우리가 공적인 지출을 할 때는 이 돈이 가난한 사람들이 아껴서 낸 돈이라는 걸 잊지 말아야 해요. " 감사합니다.~~^^

2020-04-10 16:20:43

임규태

감사합니다!!!^_^

2019-04-04 22:29:41

이지은

편리함을 쫏아 소비주의로 물듬을 경계함니다.

2019-03-29 00:39:25

정지나

찰나찰나 내 편의와 즐거움에 맞추어 아무렇치 않게
행동하고 말하는 나를 자각하며 부끄러워합니다
스승님에 오래된 습들은 바뀌어지는것이 쉽지않다는 말씀 새기며 다시 천천히 시작합니다 감사합니다 꾸벅^^

2019-03-28 08:38:30

이상희

법륜스님 고민에 충분 공감합니다
대형 종교시설안 문화시설이 투자에 비해 제 역할을
해내지 못하고 한두번 가보고 마는 소비주의 양산처라 문제가 있으니 신축불사는 좋은게 다 좋은거가 아님을 간파하시어 정토답게 완공되기를 진심 바랍니다

2019-03-25 12:51:44

이덕기

정토회 원칙 잘 들었습니다. 편리함, 자본주의, 소비사회에서 정토회가 가려고 하는 길. 수행자라는 것이 방향을 잡아주는군요.

2019-03-25 08:18:35

선화행

내마음 갈고닦아 행복한자 수행자임을 놓치지않도록 수행정진하겠습니다
스승님 감사합니다

2019-03-25 06:48:01

이미정

수행자를 위한 건물을 수행자의 기준에 부합하느냐? 하지 않느냐의 기준으로 보아야 한다는 말씀, 그 기준으로 제가 살고 있는 집을 둘러보니... 넘치게 많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성합니다.
소비와 불편함에서 자유로와질수 있도록~
물질로 채우지 않고 마음을 채워가겠습니다.

2019-03-25 06:42:52

정명 데오

‘검소하게 살고, 계율을 지켜야 한다’ 감사합니다.~~^^

2019-03-25 06:25:37

신선이

무조건 소비주의를 배척해서 효율과 능력이 떨어지지 않는선 또한 소비의 그 근본 취지가 내욕구가 아니라 타인을 위하기 위함의 현실적 시대에 맞는 소비는 장기적 사용 기간측면으로도 더 지혜로운 선택이지 않을까 합니다.

2019-03-25 04:3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