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토행자의 실천

  • 수행과 실천
  • 정토행자의 실천

정토세상을 만들기 위한 정토행자들의 사회활동 소식을 전합니다.

비에 젖지 않는 마음

어린이날을 맞아 지난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전국 47개 지회에서 JTS거리홍보캠페인이 열렸습니다. 올해는 불교대학, 경전대학 학생들이 많이 참여하면서 캠페인 참여자가 70명이 넘는 지회도 있었습니다. 비오는 날도 끄떡없습니다. 우산을 쓰고, 비옷을 입고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배고프고 아픈 아이가 없는 세상을 꿈꾸며 율동과 구호에 온몸을 던진 회원들의 열정을 전합니다. httpswww.jungto.orgupfileimage9bacc29d5e9e5c3999a9f

복지
2024.06.29. 1,028 읽음 댓글 6개

목적지가 아닌 여정이구나!

우리 장수에 별보러 가요. 평일 하루를 빼려면 여러 번의 주말을 반납해야 했기에 613만인대법회 참가를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마치 어릴 적 듣던 놀이터에 가자는 말처럼 들려 제 마음이 움직였습니다. 워크숍 취재로 장수에 갔던 6월 8일에는 잔뜩 낀 비구름 때문에 별의 흔적도 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보았습니다. 리포터가 장수에 머물렀던 순간순간 각자의 자리에서 빛나는 만 개의 별을요. 제가 보았던 모든 별의 이야기들을 기사 6편으로 담아내기엔 한없이 부족했습니다. 사진 한 장, 글 한 줄 나가지 못한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28. 1,869 읽음 댓글 32개

한땀한땀 수놓듯

이제 독자분들은 613만인대법회 이야기가 슬슬 지겨워지기 시작했을까요? 하지만 만인대법회가 담고 있는 의미만큼이나 만인대법회가 만들어지는 흥미롭고 가치 있는 과정을 지켜본 리포터는 아직도 전하고픈 이야기가 있습니다. 만인대법회라는 무대 뒤를 든든히 받쳐주고, 무대 아래에서 무대 위의 무게를 감당해 준 봉사자들. 결코 무無에서 유有가 창조되지 않았고, 한땀한땀 수놓듯 한 사람 한 사람이 맡은 역할을 묵묵히 해냄으로 직조해 낸 그날의 뒷이야기를 마저 전합니다. 외부안내팀 길은 다 우리 몫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27. 1,412 읽음 댓글 36개

각자의, 아니 우리의 발자취

정토회는 처음도 끝도 마음 나누기입니다. 6.13 만인대법회에 직접 참여한 도반이나 마음만 참여한 도반이나 우리는 모두 함께였습니다. 그날 모인 만인의 기운과 정신을 나누고자 합니다. 도반들의 다양한 소감문에서 각자의, 아니 우리의 발자취를 따라가 봅니다. 나의 분별심이 부끄러웠습니다 부산울산지부 조서연 1만 명이 모인다고 하니, 화장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25. 1,491 읽음 댓글 19개

눈치 없는 태양과 만인의 인내심이 함께 만든 '평화'

범상찮은 날씨였습니다. 만인이 모이는 범상찮은 행사여서 그런지 6월의 태양도 범상찮았습니다. 하지만, 만인대법회 행사를 위해 몇 개월을 준비한 봉사자들은 물론, 만 명을 맞이하는 당일 봉사자들의 편안한 얼굴은 우리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모자이크 붓다가 되어 참가한 만인대법회 현장, 지금 갑니다 주인국이 되었는가? httpswww.jun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21. 2,802 읽음 댓글 39개

'진짜 최종'은 언제 나오나요?

613만인대법회 준비 과정을 취재하는 내내 ‘우리는 모자이크 붓다’라는 명심문이 제 가슴을 울렸습니다. 최종안은 늘 바뀌는 중이었고, 그에 맞춰 다시 준비하고 연습을 반복해도 무언가 부족하고 미흡한 부분이 생겼습니다. 단순히 내가 열심히 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기에, 모든 팀들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서로가 서로를 비추고 맞춰가며 함께 장애물을 넘었습니다. 이 과정을 기록하며 머리가 아니라 가슴이 먼저 ‘감동’을 느낍니다. 고개 숙여 감사를 표하는 마음으로 수많은 모자이크 붓다들의 분주했던 움직임을 전합니다.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20. 2,417 읽음 댓글 40개

우리의 재능을 찾는 시간

무대방송팀 리허설 취재하러 왔는데, 색종이를 접으라구요? 색종이 좀 접어 주세요. 6월 2일, 무대팀 리허설 취재를 위해 1시간 정도 앞서 정토사회문화회관 대강당에 들어선 리포터들에게 대뜸 색종이가 쥐어졌습니다. 영문도 모른 채 색종이를 접고 잘라붙여 사슬을 만들었습니다. httpswww.jungto.orgupfileimage8

[특집]613만인대법회
2024.06.18. 1,383 읽음 댓글 22개

뜨끈한 쌀밥같은 강연-대구 행복한 대화

지난 5월 31일 대구에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이 4년 만에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오후 2시부터 줄을 서서 기다렸습니다. 그날 스님은 총 8명의 질문을 받았습니다. 질문자들은 안타까운 사연을 풀어냈고 참가자들은 서로를 보듬어주었습니다. 이 강연이 없었다면 어쩔 뻔했을까요? 이웃을 위해 강연을 준비한 행복 시민들을 만나러 가보겠습니다. 발대식 이런 큰 행사는 발대식으로 시작합니다. 발대식은 5월 12일 화창한 일요일 오후에 열렸습니다. 봉사자들은 서로 얼굴을 익히고 신나게 게임도 했습니다. 웃음소리가

주1일봉사
2024.06.11. 1,455 읽음 댓글 9개

5월, 다함께 따뜻한 날_ 애광원 민들레집 나들이

설렘 맑고 푸른 5월, 순천만으로 향하는 버스에 올랐다. 오랜만에 오프라인에서 만난 봉사자들 얼굴에는 반갑고 설레는 표정이 가득했다. 오늘 일정을 안내받으며 하루 짝지가 될 애광원 식구의 이름과 특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드디어 순천만 습지에 도착했다.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한 날씨에 기온은 이미 초여름이다. 예상보다 일찍 도착해 조별 여는 나누기를 여유 있게 했다.

복지
2024.05.31. 1,127 읽음 댓글 6개